2006년 12월 29일 금요일

2006 Only 0ne, No.1

연말을 맞아 한해를 돌아보는 글, 방송 등이 많이 나오고 있군요.. 분위기에 휩쓸려 저도 올 한해를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하였습니다.

2006년은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의 해로 기억할 수 있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에게 있어서도 그러하겠지만, 저에게 있어서도 '하루히'는 2006년 저에게 거대한 임팩트를 안겨준 작품입니다. 요사이 그 나물에 그 밥들의 범람으로 생겼던 애니 불감증을 한방에 날려준 작품입니다. 또한 제 (지름)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주기도 하였습니다;;
보통 한번 애니를 보면 다시 재탕하는 경우가 쉽지 않은데, '하루히'는 4월 신작으로 7월초에 완결되었지만 지금까지도 간간히 다시 보고 있구요, 저에게 있어 최고의 작품인 카우보이 비밥의 자리를 위협하는 중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제가 '하루히'에게 푹 빠진 이유는 일상 속에 비일상을 잘 버무린 스토리, 괴수집단 교토 애니메이션의 혼신의 제작 등 여러 가지 요소가 있지만 다른 어떤 곳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캐릭터인 단장님 스즈미야 하루히 덕분입니다. 틀에 박힌 캐릭터상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그녀의 모습은 아릅답습니다.(하루히빠;;;)

00화 아사히나 미쿠루의 모험에서 대박으로 낚여 그 진수를 알아보지 못한 凡人인 자신에게 실망하기도 하였고, (혜안(慧眼)을 가진 분들, 부럽습니다ㅡㅜ) 12화 라이브에서는 밴드의 표현에 깜짝 놀라기도 하였습니다..(Live alive!!!)

2007년에도 '하루히'의 영향은 계속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장님! 돌아와줘요~~)


©2006 谷川流 · いとう のいぢ/SOS団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