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25일 일요일

모바일 게임 근황 220925

어느새 9월의 마지막 일요일입니다. 이제는 아침저녁으로 쌀쌀해졌네요. 

모바일 게임에서는 말딸을 접으면서 스샷이 확 줄었습니다. 대신 가늘고 길게 가는 밀리시타 근황을 살펴볼까요~.


현재 진행 중인 ESPADA 이벤트 키 비주얼입니다. 가운데 주인공 의자 자리에, 게임 로고가 위치하면서 밸런스가 잘 맞네요.

PSTreasure 이벤트는 그 이름에 어울리게 많은 선물 아이템을 얻을 수 있어 좋습니다. 

오토 티켓도 넉넉하게 받을 수 있어서, 금방 컴플리트에 성공했네요. 

스페이드 13인 의상 교환에 성공한 모습. 

라이브 MV도 돌려봐야겠죠. 개인적으로 다이아, 클로버, 하트 시즌보다 의상이나 노래가 살짝 아쉽습니다. 

세컨드 헤어스타일 적용 투표에서는 4주년 의상이었던 '드림 프렐류드'를 골랐습니다. 

MTG, MTW 의상의 표가 훨씬 많은 상황이지만, 언젠가는 다 적용이 되겠죠?!

마지막으로, SSR 마스터피스 아이템을 1개 주는 유료 2,500 가챠를 돌려봤습니다. 

시호 염색 카드가 욕심이 나서 은근 쥬얼을 많이 쓰고 있네요. 

하지만 이번에도 금나비.;;; 물욕 센서가 무섭습니다.

마스터피스 아이템으로는 지난주 4성을 올렸던 체조 카오리 5성을 만들었습니다. 

마스터 레슨 성공!

블랙 계열로 변한 5성 의상. 4성 화이트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여기까지 해서 이번 주의 모바일 게임 근황을 살펴봤습니다. 우마무스메를 지우고 나니, 여유시간이 많이 생겨서 좋네요. 

©窪岡俊之 ©BANDAI NAMCO Entertainment Inc.

2022년 9월 24일 토요일

아이패드 프로 12.9 (5세대, M1)

뜬금없는 타이밍이지만, 아이패드 프로 12.9 5세대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기존 에어 4세대에 전혀 불만이 없는 상황이었는데, 11번가 특가 세일에 그만 충동구매하고 말았네요.;;; 지난 10.5>에어4는 간격이 3년 반이었는데, 이번에는 1년 9개월 만의 패드 교체입니다. 

리셀러 매장이나 다른 곳에서 몇 번 12.9인치의 큰 화면을 보고 내심 '한 번쯤은 써 보고 싶다'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모셔오게 되었네요. 

박스 구성은 심플합니다. 아이폰과는 다르게 충전기를 넣어준 모습. 

패턴상 집 안에서만 사용하기 때문에 광활한 화면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지난 에어 4세대가 휘어짐 없는 양품이었는데, 부디 이번 프로 12.9 제품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키움 해외 비과세계좌의 추억 2016~2022

지난 7월 납입을 중단하고 모두 정리했던 키움 비과세계좌. 

구글 스프레드시트를 이용해서 간단히 입.출금을 기록했었는데요, 아무래도 수동으로 적다 보니 최근에는 방치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러다가 오늘 모처럼 빠진 기록을 채우면서 총정리를 했는데요, 입출금 시간차로 정확한 비교는 아니지만, 대충 이 정도 범위였다 참고하는 수치로 네이버 적금 계산기와 비교해보니,

2016년 3월부터 2022년 6월까지 75개월 4.24% 적금과 비슷한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2020년 대호황기를 많이 활용하지 못해서 아쉬움이 드네요. 그래도 일반 적금보다는 살짝 나은 수익을 본 거에 만족해야겠습니다. 2016년 당시에는 4% 이상 적금을 찾기 어려웠으니까요. 

요즘은 5~6% 특판 적금이 점점 많아지고 있으니, 세상 참 모르는 일입니다.

여기까지 대박은 만들지 못했지만, 그래도 소소하게 즐거움을 주었던 키움 비과세계좌의 추억이었습니다. 

2022년 9월 19일 월요일

바이 바이, 말딸~

키타산 유입으로 시작했던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한국서버. 

밤새도록 게이밍 노트북으로 매크로를 돌렸던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지능상승의 날이 찾아왔네요. 

오늘 월요일 출근길. 갑자기 가챠 충동이 찾아오면서 말 뽑기를 눌렀고, 결국 쥬얼을 모두 사용하였습니다. 

초반 10~20연만 살짝 넣으려고 했었는데, 10,000개 넘게 있던 쥬얼을 빨아들이면서 3성이 1장도 나오지 않는 모습을 보며 '그래, 이런 게임이었지'를 느끼며 삭제 결심을 하게 되었네요. 

유통사 이슈로 미래도 불투명한 마당에, 굳이 게임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 싶어서 탈퇴 버튼을 누르고 앱을 지웠습니다. 뽑기 와중에 웨딩 그루브가 나왔으면 또 몰랐을 텐데 말이죠.ㅎㅎ


2차 창작을 즐길 정도의 지식은 얻었고, 애니메이션도 뒷북감상하고 있으니, 말딸은 이 정도면 될 것 같습니다. 2개월 약간 안 되는 기간 동안 즐거웠어요~~~.

©Cygames, Inc. ©Kakao Games Corp.

2022년 9월 18일 일요일

[뒷북감상실] 대군사 사마의 2 : 호소용음

지난 뒷북감상실에서 다루었던 대군사 사마의. 오늘 드디어 시즌 2 완결편까지 다 봤습니다.

시즌 2의 국내 제목은 사마의2 최후의 승자, 중국 부제는 虎啸龙吟호소용음으로, '호랑이는 포효하며 용은 울부짖는다'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정치극과 궁중 암투가 주요 내용이라 조금은 심심했던 시즌 1에 비교해서, 이번 시즌 2에서는 제갈공명 선생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규모가 더욱 커졌습니다.

제갈량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는 국궁진췌 사이후이(鞠躬盡瘁 死而後已), '모든 것을 다 바쳐 일하고 죽고 나서야 그만둔다'를 영상으로 만날 수 있어 특히 좋았습니다. 


하지만 공명선생 사후에는 확실히 힘이 빠지면서, 다시 시즌 1 느낌으로 돌아왔네요. 

특히 조상과의 권력 싸움 도중에 있었던 낙곡, 흥세산 전투를 스케일 조금 키워서 잘 다루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10년간 관중이 텅 비어버렸다는 대규모 전투였는데 말이죠. 

사마의 부자가 권력을 잡는 고평릉 사변 이후에는 흐지부지되는 느낌으로 이야기가 마무리됩니다. 사마의는 드라마의 주인공이기는 하지만, 인기가 있기 어려운 캐릭터이기도 하죠. 


짧은 영상 위주의 시대에 시즌 1 42화 + 시즌 2 44화 분량의 드라마를 이렇게 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흡입력 있는 좋은 작품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덤으로 티빙 덕분에 지하철에서, PC와 태블릿으로 이어서 쭉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네이버 멤버십에 감사!